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「보험업법」 개정(2018.8.22. 시행) 문의 금융위원회 보험과 02-2100-2962 네? 뭐라고요? 요양병원인데요! 거동도 못하시고 누워만 있던 분이 골반뼈 골절에 다리골절이라뇨? 이건 100% 요양병원 책임이죠. 옮기다가 어르신 낙상시킨 거잖아요? 병원이 배상 책임보험에 들어 있다고 하니 일단 치료부터 하자고! 1개월 후 간병비에, 병원비는 계속 나가는데, 보험금은 대체 언제 주냐고요? 또 1개월 후 손해사정사 조사… 중…입니다. 서… 두르… 겠습… 니다… 보험회사 측 손해사정사를 믿어도 되는 거야? 드디어 조사결과 나왔어요. 보험금 100만원 지급! 지금까지 들어간 간병비, 병원비가 얼만데!!! 내놔요! 보험사측 손해사정사는 손해사정서를 보험회사 뿐 아니라 보험계약자, 피보험자, 보험금청구권자에게 내어줘야 해요. 알고 계시죠? 손해사정서!!! 주세요!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! 끄응~ 손해사정서 오호라~ 골다공증을 앓고 있었던 환자의 상태로 봐서, 누워만 계시던 분의 과실이 30% 라고? 아하하하하하 장난해? 얼마 지나 병원 퇴원 후 그래서 말이다~ 병원비 보상받았어? 당연하죠!! 보험사의 자기손해사정! 이제 손해사정서를 꼼꼼히 확인하세요!